국립대구박물관 특별전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국립대구박물관 특별전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 임윤희 기자
  • 승인 2018.12.1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에게 예복으로 익숙한 ‘전통한복’. 근대에 와서 한복은 예복이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현대인의 일상복 역할을 하기도 했다. 특히 여성의 한복은 그 시대 상황에 따라 밀접하게 변화되어왔다. 시대를 대표하는 여성한복과 관련 소품을 전시하고 있는 국립대구박물관(대구 수성구 청호로 321)을 찾아가보았다.

시기별 여성 한복의 변화를 한 눈에한복, 사진, 소품 등 전시

지난 8일 시작된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190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우리 어머니, 할머니가 입었던 한복을 주제로 전시하고 있다. 여성 한복의 변천을 연대별로 구분하고, 그 특징을 실제 한복과 소품, 사진자료 등으로 알기 쉽게 보여준다.
각 시기별 한복을 설명하는 글 옆에는 당시 스타일의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여성이 한명씩 그려져 있어 마치 그 때 그 순간으로 돌아가 곁의 소녀에게 설명을 듣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한다.

1900년대 이후 한복은 이화학당의 외국인 교사들에 의해 간소하게 변했고, 저고리의 길이가 길어져 활동하기에 자유로운 형태가 되었다.
1930
년대에 들어서는 신문물의 유입과 근대여성의 생각의 전환에 따라 의복이 더욱 실용화되었다. 저고리 길이가 허리선까지 길어지고 품도 여유 있게 커졌으며 소매통이 둥글고 넓게 변화하면서 더욱 편안한 옷이 되었다. 치마의 길이가 짧아졌으며, 버선 대신 양말과 구두를, 고름 대신 단추나 브로치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또한 이 시기는 새로운 옷감 소재에 눈을 뜬 시작점이기도 하다.

1960~70년대 레이스저고리와 공단치마(사진 국립대구박물관)

1950년대에 들어서는 서구 문물의 영향으로 한복에 서양스타일이 더해져 저고리의 고름을 리본처럼 묶기도 하고 브로치로 여밈을 대신하기도 했으며 브로치, 양산, 구두, 클러치백 등의 장신구가 크게 유행했다.

클러치백, 구두, 양산 등 당시 한복과 함께 유행했던 장신구
당시 유행했던 잡지와 화장품

한복의 형태로 따라가 보는 대구 근대여성의 발자취

이 전시는 근대를 만난 여성한복, 특히 근대 대구 여성의 모습에 주목했다. ‘
대구녀성극장에 마련된 무대에 한복을 입은 다섯 명의 여성이 등장하는데, 여성국채보상운동이라 불리는 패물폐지부인회의 일원인 정경주 여사, 19193·8독립만세운동에 참가한 여학생, 1937년 대구를 찾은 헬렌 켈러의 연설을 들은 부인 등 대구의 중요한 역사적 순간을 회상하게 하는 당시 여성들의 이야기가 펼쳐져 있다.

대구 녀성 극장

특히 독립만세운동이 크게 확산시킨 한복 치마 형태의 이야기는 보는 이의 마음을 뜨겁게 했다. 이전의 한복 치마는 가슴을 조여 입어야하는 띠허리치마였으나, 1910년대 여학생들의 활동성을 높이기 위해 고안된 어깨허리치마는 현재의 형태와 같이 어깨에 치마를 걸 수 있게 되어있었다.

1910년대 여학생교복한복(사진 국립대구박물관)

독립만세를 부를 때 치마를 흘러내리지 않게 하고, 옷고름이 풀렸을 때를 대비하기 위해 반드시 어깨허리치마를 만들어 준비해야해라며 소리치는 여학생들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여성 한복의 소재, 디자인의 변천사 뿐 아니라 당시 여성의 생활, 활약상까지 엿볼 수 있는 이 전시는 내년 3월까지 계속된다.

1970년대 스타일의 웨딩한복(사진 국립대구박물관)

 

임윤희 기자 gnkd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서구 국채보상로 208 2층 굿뉴스코리아(평리동)
  • 대표전화 : 053-561-0365
  • 팩스 : 053-571-03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보배
  • 명칭 : 굿뉴스코리아
  • 제호 : 굿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대구 아 00226
  • 등록일 : 2017-06-14
  • 발행일 : 2017-11-30
  • 발행인 : 이보배
  • 편집인 : 이보배
  • 굿뉴스코리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굿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kdg@naver.com
ND소프트